대한건설협회,해외건설협회,포털 동시게재
전체채용정보 인재정보 이력서검색 연봉정보 회원플라자 프리미엄존 건설업체 인기순위 기업서비스 개인서비스
Since 1997 건설워커에 없다면 대한민국에는 없는 건설회사입니다. ★ 구인신청시 모든 채용포털에 동시게재

  취업 나도 한마디
JOB소리 & 기업정보
연봉/스펙/복리후생
구인/구직/알바
  건설워커 취업족보
건설회사 취업하기
주요기업 취업족보
면접요령 취업수기
인사담당자 질문 & 답변
취업성공의 지름길
취업내공쌓기{고급} 
VIP룸 전문상담실 
  기업정보 플라자
건설업체 인기순위
건설업체 연봉보기
종합건설 시공순위100
대한건설협회 시공능력
전문건설협회 시공능력
입찰정보
어바웃 건설워커
  취업 정보실
건설워커 자료실
유용한무료건설서식
취업활동 증명서발급
공무원 시험·채용정보
채용동향/소식/인터뷰
건설업체 홍보/소식
시공능력 등급편성기준
이력서 작성하기
인사노무상담
연봉계산기
어학변환프로그램
학점변환프로그램
글자수세기/맞춤법
오늘의 웰빙운세
오늘의 날씨
  FAQ
고객지원센터
개인회원 FAQ
기업회원 FAQ
문의메일보내기
HOME 정회원 프리미엄존 취업내공쌓기(고급) 글내용

취업내공쌓기[고급]은 취업성공을 위한 고급전략을 소개하는 메뉴입니다. 이력서.자기소개서 작성요령, 경력관리, 연봉협상, 기업의 채용포인트, 취업이직 성공전략 등을 제공합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정보를 제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자 : 건설취업 작성일 : 2003-04-28 오후 2:58:08  조회 : 16371
제목 : [연봉협상] 원리/요령/전략
연봉 협상 때, 고용인은 지원자의 속내를 훤히 들여 다 보게 된다. 그들은 지원자들이 자기 연봉 수준을 알기 
위해 지나치게 밀어붙이지 않으리라고 알고 있는 것이다. 이 점은 고용인들에게 대단한 이점으로 작용한다. 

일단 협상이 시작되어 지원자가 연봉에 대해, 매우 조심스럽게, 물어보게 되면 십중팔구 제대로 된 대답을 듣
지 못할 것이다. 채용자들은 대개 답변을 거절하거나 애매모호한 말로 얼버무리려 할 것이다. 그렇다고 너무 
악착같이 덤벼들어 알아내려고 하지는 말라.

고용인들은 대개 연봉에 대해 미리 알려주려 하지 않는다. 그들은 지원자가 먼저 자신의 희망 연봉을 말하도
록 유도한다. 왜냐하면 고용인들은, 수년 간의 경험을 통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몸 값을 낮게 평가한다
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자기 자신의 재능에 대해 상당한 자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도, 직장을 쉽게 얻기 위
해 자신의 몸값을 싸게 매기는 일이 매우 흔하다는 것을 이들은 미리 파악하고 있다.

이 점에 빠져들지 말기 바란다. 절대 자신이 원하는 연봉을 먼저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 연봉 협상 테이블까지 
온 지원자라면 이미 머리 속에 목표한 최대치와 최저치 연봉 수준이 정해져 있어야 한다. 이 수치는 머리 속에
만 담고 있어야지 고용인 측이 먼저 알게 해서는 안 된다. 

회사 측이 먼저 연봉을 부르게 하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게만 할 수 있다면 그 효과는 엄
청나다. 예를 들어 회사가 제시한 연봉이 목표했던 최대치보다도 높게 나왔다면 그날 저녁 친구들과 신나게 파
티를 벌일 수 있다. 그리고 제시한 연봉이 최대와 최저 사이의 ‘안전 지대’에 떨어졌다면 일단 받아들일 준비
는 하되, 대뜸 받지는 말라. 근무 외 수당이라든가, 명절 보너스 등 세세한 사항을 조금씩 더 요구하는 것이 바
람직하다. 

때로는 회사 측에 부른 몸 값이 최저치에도 못 미치는 경우가 있다. 절대로, 어떤 경우에도 자신이 생각하는 최
저치 연봉은 발설하지 말라. 일단 고용인 측에서 먼저 제시 하도록 하는 것이 첫번째 목표가 돼야 한다. 만일 
연봉이 최저보다 15% 정도 밑으로 제시가 됐다면 다음의 대사를 읊고 나와 버리도록. “고맙습니다만, 제가 여
러분들을 시간을 낭비한 것 같군요.” 

만일 연기하는데 소질이 있다면 아무 말없이 일어나 떠나 버리는 척 해 보도록. 채용자들이 다시 붙잡을 수도 
있겠지만, 그 동안의 여러 사례를 미뤄 볼 때, 다시 협상을 벌인다 하더라도 제시 금액이 안전 지대 안에 떨어
지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대로 포기하는 것보다 몇 번 시도라도 해보는 편이 낫지 않겠는가. 일단은 연봉이 기대했던 것보다 
적다고 말하는 것이 좋겠다 (제시 연봉이 기대치보다 많이 낮다면, “상당히 낮은데요”라고 말하라. 이 때 ‘상당
히’에 강세를 주어 말하도록). 그러나 정확히 얼마 부족하다는 등의 말은 하지 말라. 

아마도 회사 측에서는 연봉을 다시 부르던지, 당장 나가버리라고 하던지, 아니면 원하는 금액을 불러 보라고 
할 것이다. 이 때가 가장 곤란한 부분일 텐데, 끝까지 정확한 금액을 말해서는 안 된다. 그저 조금 더 올려달라
고 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아니면 그냥 뒤 돌아서 나와 버리던지. 

물론, 고용자들은 연봉 금액을 먼저 언급하지 않는 데에 능하다. 대개 지원자가 먼저 말을 하도록 요구할 것이
다. 그렇다면 다음과 같은 종류의 대사를 읊어 주도록. “전 그 동안 아무개 회사에서 열과 성을 다해 일해 왔습
니다. 거기서도 귀하의 회사에 대한 명성을 많이 들어 왔습니다. 이제 제가 이 직장의 발전을 위해 몸 바쳐 일
할 때라고 생각하는데 귀하가 제가 받을 수 있는 연봉을 얼마 정도로 생각하시는지 열과 성을 다해 듣고 싶습
니다.”

이런 식으로 회사 측에 먼저 물어보는 것이 중요하다. 연봉 협상에 많은 훈련을 받은 사람이라도 이 정도로 ‘미
끈하게’ 물어 본다면 대답을 피해하기가 곤란해 진다. 하지만 이 때도 대답을 회피하려는 고용인들이 있을 것
이다. 이때엔 다음과 같은 대사를 준비해 두도록. “저와 같은 기술을 가진 사람들이 이 분야에 얼마나 받고 있
는지 저보다 더 잘 알고 계시지 않습니까? 합당한 연봉 수준을 한번 말씀해 주셨으면 하는데요.”

이래도 끝까지 연봉에 대한 정보를 감추려는 고용인이라면 매우 비정상적인 경우라고 봐야 하겠다. 이쯤 되면 
자신의 고용인들이 앞으로 같이 일하기 힘들 것이라 생각될 것이다. 이런 사람들과 같이 일해봐야 힘든 일만 
생기리라는 짐작을 해두는 것이 좋다. 

직장을 찾을 때 무엇보다 먼저 유념해 둬야 할 것은 사람을 구하는 곳은 얼마든지 있다는 사실이다. 어느 한곳
에 너무 매달리는 것은 결코 현명하지 못한 일임을 깨달아야 한다. 
소재지
: 서울 강북구 한천로140길 5-6 (주)컴테크컨설팅 대표 유종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2505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서울북부 제 2008-01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강북-제 1911 호
문의메일
: helper@worker.co.kr
전화
: 02-990-4697
FAX
: 02-994-3693
FAMILY SITE ▶
대한민국 파워리더 대상
일자리발전공헌 부문 대상 수상
(2017.06)
대한민국 베스트 브랜드 대상
건설취업부문 대상 수상
(2016.12)
대한민국 인성교육 대상
진로교육부문 대상 수상
(2016.07)
대한민국 교육공헌 대상
일자리공헌부문 대상 수상
(2016.02)
인취련인증서
보안 인증
굿콘텐츠서비스 인증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니시스 전자결제
Copyright ⓒ 1991-2019
건설워커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