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한국건설기술인협회, 대한건설협회, 해외건설협회, 취업포털 동시게재
전체채용정보 인재정보 이력서검색 연봉정보 회원플라자 프리미엄존 건설업체 인기순위 기업서비스 개인서비스
Since 1997 건설워커에 없다면 대한민국에는 없는 건설회사입니다. ★ 구인신청시 모든 채용포털에 동시게재

  취업 나도 한마디
JOB소리 & 기업정보
연봉/스펙/복리후생
구인/구직/알바
  건설워커 취업족보
건설회사 취업하기
주요기업 취업족보
면접요령 취업수기
인사담당자 질문 & 답변
취업성공의 지름길
취업내공쌓기{고급} 
VIP룸 전문상담실 
  기업정보 플라자
건설업체 인기순위
건설업체 연봉보기
종합건설 시공순위100
대한건설협회 시공능력
전문건설협회 시공능력
어바웃 건설워커
  취업 정보실
건설워커 자료실
유용한무료건설서식
취업활동 증명서발급
공무원 시험·채용정보
채용동향/소식/인터뷰
건설업체 홍보/소식
시공능력 등급편성기준
이력서 작성하기
인사노무상담
연봉계산기
어학변환프로그램
학점변환프로그램
글자수세기/맞춤법
오늘의 웰빙운세
오늘의 날씨
  FAQ
고객지원센터
개인회원 FAQ
기업회원 FAQ
문의메일보내기
HOME 정회원 프리미엄존 취업내공쌓기(고급) 글내용

취업내공쌓기[고급]은 취업성공을 위한 고급전략을 소개하는 메뉴입니다. 이력서.자기소개서 작성요령, 경력관리, 연봉협상, 기업의 채용포인트, 취업이직 성공전략 등을 제공합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정보를 제3자에게 배포하거나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작성자 : 건설취업 작성일 : 2003-10-26 오후 8:52:17  조회 : 2480
제목 : [채용포인트] ①-ⓓ-1. 분교출신에 대한 차별
출처: 한국일보 
[캠퍼스] '분교출신' 취업의 족쇄인가? 
[속보, 사회] 2003년 09월 21일 (일) 17:18 
 
최근 인터넷을 통해 유명 대기업 상시채용 코너에 입사지원서를 3차례 제출한 K대 지방캠퍼스 정모(28ㆍ경영
학과)씨는 찝찝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 출신 학교란에 모두 서울과 지방캠퍼스를 구분해서 고르도록 돼있
었기 때문. 정씨는 “국가인권위원회 등에서 본교와 분교의 차별조항을 삭제토록 권고했는데도 기업들이 고치
지 않고 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서울과 지방에 2개의 캠퍼스를 가지고 있는 대학들의 해묵은 ‘분교’ 논란이 다시 쟁점화되고 있다. 최근 취업난
이 가중되면서 지방캠퍼스에 다니는 대학생들 사이에서 입사 지원시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느낌
이 더욱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 학내 문제로 비화하기도

K, Y, C, H대 등 서울과 지방에 동일학과가 중복돼 운영되는 학교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 지리적인 위치만 
다를 뿐 양 캠퍼스가 계열 분리돼 운영되고 있는 학교의 지방캠퍼스 학생들은 특히 불만이 높다. 

경희대의 경우 지난달 초부터 수원캠퍼스의 ‘분교 논란’이 확산, 급기야홈페이지 게시판에 항의문을 띄우는 
‘온라인 릴레이 운동’으로 발전해지금까지 400여 개의 글이 올라왔다. 

발단은 이 학교가 1979년 수원캠퍼스 설립 당시 교육인적자원부로부터 분교 설치인가를 받았다는 사실이 학생
들 사이에 알려지고 나서부터.학생들은 “일부 학과가 중복된 점을 제외하고는 서울캠퍼스와 수원캠퍼스는 완
벽히 계열 분리되는 등 실질적인 차이가 없다” “분교라는 법적문구로 수원캠퍼스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큰 피
해를 보고 있다”는 등 불만에 찬 주장들을 쏟아내고 있다. 수원캠퍼스 총학생회에서도 구성원간 감정만 상하
게 하는 소모적인 분교논쟁을 끝내기 위해 새 학기 들자마자 공식적으로 학교측에 대책 마련을촉구했다. 

학교 관계자도 “양 캠퍼스는 학사행정은 물론 재정도 독립적으로 집행되고 있는 만큼 본교, 분교를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면서 “그러나 문제가 심각하므로 앞으로 기업이나 입시기관에 이를 분리해서 취급하지 말도
록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분교 꼬리표는 마이너스 요소

이처럼 지방캠퍼스 학생들이 분교 문제에 민감한 이유는 실력은 별 차이가 없는데도 취업시 ‘분교 출신’이라
는 꼬리표 때문에 현실적으로 많은불이익을 받기 때문. 

유명 외식업체인 A사 인사팀장은 “올해 초 정부의 권고로 공식적으로는본교와 분교 구분을 하지 않고 있지만 
요즘같이 입사 지원자가 많은 시기에는 본교생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분교생은 아예 뽑지 않는경
우도 있다”고 말했다. 

지원서에 본교와 분교를 구분해 명시, 차별을 두는 기업도 여전히 많다. 

식품업체 B사 관계자는 “채용시 본교와 분교 여부를 확인하고 차이를 두고 있으며 분교의 경우 본교와 똑같
이 취급하기 보다는 중위권 대학이나지방대 정도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인터넷 쇼핑업체 C사 인사담당자
는 심지어 “본교와 분교 학생을 똑같이보는 회사도 있냐. 엄연히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차등 구분을 당
연시했다. 


## 전문가 조언

정부에서 본교와 분교의 차별조항 삭제를 권고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이를 시행하고 있는 기업은 많지 않다. 
대학에서도 지방캠퍼스의 교육 수준을 높여 서울캠퍼스와의차이를 줄여 나가고, 졸업증명서 등에 구분 표시
를 두지 않는 등 좀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소재지
: 서울 강북구 한천로140길 5-6 (주)컴테크컨설팅 대표 유종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25058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 서울북부 제 2008-01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강북-제 1911 호
문의메일
: helper@worker.co.kr
전화
: 02-990-4697
FAX
: 02-994-3693
FAMILY SITE ▶
대한민국 브랜드 대상 - 건설취업정보 부문 대상 수상 (2020.06)
대한민국 브랜드 대상
건설취업정보 부문 대상 수상
(2020.06)
대한민국 파워리더 대상 - 일자리발전공헌 부문 대상 수상 (2017.06)
대한민국 파워리더 대상
일자리발전공헌 부문 대상 수상
(2017.06)
대한민국 베스트 브랜드 대상 - 건설취업부문 대상 수상 (2016.12)
대한민국 베스트 브랜드 대상
건설취업부문 대상 수상
(2016.12)
대한민국 인성교육 대상 - 진로교육부문 대상 수상 (2016.07)
대한민국 인성교육 대상
진로교육부문 대상 수상
(2016.07)
인취련인증서
인취련인증서
보안 인증
보안 인증
굿콘텐츠서비스 인증
굿콘텐츠서비스 인증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이니시스 전자결제
Copyright ⓒ 1991-2020
건설워커
®
All rights reserved.